티스토리 뷰









"기항지 프로그램과 선내 프로그램도 이번 경험과 마찬가지로 모두 재미있고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그중에서 '철사 아티스트' 김은경 선생님의 철사로 새를 만드는 활동이 깊이 기억에 남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달력을 버릴 때 제대로 분리가 되지 않고 버려지는 달력을 제대로 분리수거하기 위해서 달력에 붙어 있는 철사 부분을 재활용해 멋진 작품을 만들어낸 김은경 아티스트 선생님이 우리에게 섬세한 재활용의 세계를 가르치기 위해서 진행한 프로그램입니다."


"달력이 무슨 조화라도 부린 것인지 마술처럼 달력 위에 새가 만들어져"
"재활용을 하면서도 사람들에게 기쁨과 재미를 주는"
"물론 제 마음 속에 가장 깊이 남았던 프로그램이 철사 공예 시간이었다는 것이지 다른 프로그램이 기억에 남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이토록 세심하고 사려깊은 문장들,
지난 2016년 피스 앤 그린보트 어린이 선상학교 참가자로부터 받았습니다.

2017년 피스 앤 그린보트에 다시 탑승해 환경재단 그린미디어센터장 신동호선생님께 책 전해받고 받은 감동이 여전합니다.

정은찬 어린이의 후기 '내 마음속에 남은 달력 위의 새'가 담긴 책 2016 피스&그린보트 <이야기가 있는 특별한 여행>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12323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