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aily

2021 새해인사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21. 1. 1. 16:13

먼저 처리하고 나서 나중에 연구하는 것은 재앙을 자초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생명이 처음 태어난 바다가 그러한 생명 중 한 종에 의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은 기묘하게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바다는 비록 나쁜 방향으로 변한다 하더라도 계속 존재하겠지만, 정작 위험에 빠지는 쪽은 생명 자체이다.

 

레이첼 카슨, 우리를 둘러싼 바다, 1951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께 레이첼 카슨의 글로 새해 인사를 대신합니다.

 

전 세계가 동시에 겪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우리가 이룬 문명이 얼마나 취약한 것인지 실감합니다. 하물며 기후위기에 본격적으로 접어들면 어떨까요? 70년 전(!)에 쓰인 레이첼 카슨의 말이 그 어느 때보다 가깝게 다가오는 오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