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혁신파크 안에서 장소를 옮기고 진화를 거듭하며 3일 동안(12월 11일, 18일, 29일) 열린 무엇이든 가능한 장터 같이하장에 참가했습니다.

저는 손님 DEAR HANDS라는 타이틀로 워크숍 테이블을 열었고, 찾아오신 손님들은 자신의 손을 관찰하고 그려본 뒤 철사로 손 책갈피를 만들었습니다. 오늘 하루 손으로 만진 것, 손으로 한 일은 무엇이고, 10년 전 혹은 20년 전에는 어땠는지...
일평생을 함께하며 이런저런 궃은 일을 도맡아준 자신의 손을 새삼 들여다보고, '손'과 '손 쓰기', '손 쓸수 있는 일'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수줍고도 진지하게 가졌습니다.






어머나... 이토록 귀여운 직장동료 한쌍...




거침없이 거친 청년의 손과 푸르른 시절을 돌아보는 중년의 손.



여섯살 손! 손가락에 감아 손반지가 되었습니다. 악수와 하이파이브 모두 가능!




바로 이때, 어린이집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던 다섯 살 어린이는 여섯 살 어린이가 손을 만드는 모습을 보고 걸음을 멈춥니다.

'할아버지 나 이거 해도 돼? 제바알~~~~~~~~~~'
명랑만화에 나올 법한 그런 목소리로 '제에바알~~~~~~~~~~~~~~~~'

간절한 애교가 물결치는데 세상의 어느 할아버지가 '그냥 집에나 가자'고 할 수 있겠어요?





딱따구리를 좋아한다더니 때까치를 골라 쓱쓱쓱
손가락에 감아주니 망가질라 조심조심 유모차에 탑승합니다.



추위가 만만치 않던 겨울날, 기름 난로를 옆에 끼고 만난 한 분 한 분 모두 반가웠습니다.
새해 조금 더 기쁜 나날들로 채워지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