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orks

끝까지 지켜본다 eyes on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7. 7. 16. 10:04


끝까지 지켜본다 Eyes On 
좋아은경 2017

"Memory produces hope in the same way that amnesia produces despair."
"망각은 절망을 생산한다. 하지만 그 시간에 기억은 희망을 생산하고 있다."
어둠 속의 희망, 재인용




끝까지 지켜본다 Eyes On 프로젝트를 2017년 광화문 촛불집회* 현장에서 6회 진행하였다.
배포된 뒤 버려지거나 흩어진 피켓을 모아 광장 한 켠에서 시민들과 마주 앉아 '부릅뜬 두 눈'을 접었다. 그 위로 각자의 의지와 결심, 염원 등을 적은 뒤 경찰 차벽에 붙임으로서 촛불을 들고 행진하거나 귀가하는 시민들이 볼 수 있는 게시판(community board)으로 전환하였다.

버려진 피켓을 활용한 종이접기라는 간단한 창작활동을 바탕으로한 프로젝트를 통해 폐기물에 한 번 더 쓰임을 부여하고, 자발적이고 독립적으로 모인 시민들의 목소리를 유형(有形)으로 만들어 보이고자 했다. 무엇보다도 눈·비·바람 등 매서운 추위에도 광장에 나온 다음 세대,어린이들을 직접 만나 현실적이고 물리적인 경험을 함께하고자 했다.

분절되고 파편화된 도시에서 경계 없는 만남이 이어졌다. 눈을 마주치고 손을 맞대며 간절한 소망을 나누었고, 절실하게 맺은 결실을 목격한 매우 강렬한 경험이었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끝까지 지켜본다.
Eyes on.
We will keep our eyes on (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2016년 10월 29일 시작되어 2017년 4월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총 22회 열렸다. 비폭력 평화 시위로 마무리되었다.

















티스토리 뷰

works

Our Hands /촛불 핀 뱃지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7. 1. 16. 20:25




촛불 핀 뱃지 Our Hands (Lapel Pins + Workbook)
좋아은경 2016

지난 해 손으로 만졌던 것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인가요?
올해는 나의 손을 어떻게 쓸 수 있을까요?


2016년 한 해동안 손으로 만지고 잡고 쥐었던 많은 것들을 되짚어보았어요. 그 중에서 가장 의미있던 것이 ‘촛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안에서 아주 오래 묵은 ‘손 쓸 수 없다’는 무력감은 조금씩 '우리 손으로 해 낼지도 모른다'는 가느다란 희망으로 바뀌어 갔어요. 광화문 광장 덕분이었죠.

광화문 광장의 시간과 만남을 오래 간직하고 기억하고픈 마음에서 작업하였습니다.
다시금 지칠 어떤 날에 위로가 되어주기를.


OUR HANDSa series of hand objects(→)를 바탕으로 제작한 두 개의 손 핀뱃지 하나의 촛불 핀뱃지로 구성하였습니다. 더불어 자신의 손을 새삼스레 바라볼 수 있는 간단한 질문이 담긴 워크북으로 포장을 대신하였습니다.


* 이음책방(대학로)와 책방무사(종로구 계동)에 소량 입고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