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ires everywhere! + 언제 어디서나 워크숍 whenever wherever workshop!


햇살 가득한 태국의 소도시 쁘라찐부리에서 2019년 새해를 맞았습니다. 다채로운 새들의 지저귐으로 가득한 평화로운 강가에서 다정한 이웃들과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태국의 아버지께서 창고에서 철사와 도구(플라이어)를 찾아주셨어요. 각자 휴대폰을 꺼내 검색 사이트에서 태국의 텃새를 골랐습니다.
두껍고 물성이 강한 철사 뿐이라 다들 애를 먹었는데요, 모두 손바닥이 빨개지는 것도 모르고 집중해 만들었어요. 완성된 열대의 새들은 반지, 책갈피, 정원의 장식 등이 되었습니다.





티스토리 뷰




어색했던 우리 사이 이토록 가깝게 하는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


티스토리 뷰

workshops/drop-in basis(www)

whenever wherever workshop /라고 말하고 싶어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7. 9. 9. 19:44

✔ 포크라노스 New release 🎤 이한철 / 라고 말하고 싶어 계절프로젝트를 마친 이한철의 2017년 싱글 연작시리즈의 첫 노래! 누군가에게 건네고 싶은 마음의 두근거림을 담은 이한철의 고백주저송 ‘라고 말하고 싶어’가 발매되었습니다. 여름과 가을이 만나는 지점의 따스하면서도 선선한 사랑 노래. 가을이 막 다가온 오늘 날씨엔 이 노래 어떤까요? 멜론 ▶ http://bit.ly/2wHFTir 네이버뮤직 ▶ http://bit.ly/2wRy5et 지니 ▶ http://bit.ly/2gp5lD6 M-net ▶ http://bit.ly/2x2EjYk 벅스 ▶ http://bit.ly/2vIn8qE
게시: 포크라노스 - POCLANOS 2017년 8월 29일 화요일


철사로 손만들기 워크숍 결과물이 앨범 커버로!

지난 2017 피스앤그린보트 선내 복도에서 이한철 밴드와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을 함께했어요. 가던 걸음 멈추고 흔쾌히 참여해주셔서 매우 신났던 기억이 납니다.

사랑을 말하는 손. 남은 철사로 이름까지 만들어 더해졌어요. 피스보트의 강렬한 빨간 카펫을 배경 삼아 사진을 찍으셨는데, 새 싱글 커버로 재탄생 했습니다. '목이 간질간질 참을 수 없어' 무척이나 흐믓한 마음으로 소개합니다.



티스토리 뷰




하나뿐인 지구 하나뿐인 나를 위한 항해, 2017년도 피스 앤 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29일부터 8월 5일까지 여수-블라디보스토크-하코다테-사카이미나토-부산의 항해일정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공식적으로 진행한 3번의 선내 워크숍 외에도 피스앤그린보트 갑판, 복도, 객실 곳곳에서 만난 분들과 whenever wherever workshop 시간을 가졌습니다.

언제나 의젓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인사를 건네준 우리 모두의 마스코트. 마법소년의 특별한 손-나무-브로콜리를 소개합니다. 기항지 사카이미나토에서 점식식사 후 주어진 약간의 자유시간 동안 만들었답니다.



피스&그린보트 2016 <하나뿐인 지구, 하나뿐인 나를 위한 항해>
https://www.greenboat.org/pngb/
Peace & Green Boat 2017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




티스토리 뷰



"정말 사랑스러운 곳이지요?"

작은 미소를 띄우고
작은 눈길을 보내고
작은 인사를 건네었을 뿐인데

이토록 빛나는 순간을 돌려받았습니다.








열 여덟,
왜 다른 여자애들처럼 평범한 사무직을 원하지 않느냐고 대성통곡하는 어머니를 뒤로하고 해병대에 지원해 바다를 누볐다는 그.

우연히 옆자리에 앉았던 우리는 이내 쉬지 않고 이야기를 이어갔어요.
서로에게 귀기울 일 수 있다면 우리가, 우리가 살아온 삶이 얼마나 다른지는 문제되지 않겠지요. 우리는 지금, 이 곳에서 만났으니까요.


"한 번 만들어 보시겠어요?"
작업이 정말 멋지다고 말해주는 그에게 슬그머니 철사를 건네었고

"내가 새를 만들다니. 그것도 철사로...!"
손재주가 정말 없다고 강조하던 그는 난생 처음있는 일이 감격스럽다며 눈가를 적십니다.


긴 포옹.
느린 미소.
꼬옥 맞잡은 두 손.

"정말 사랑스러운 곳이지요?"




티스토리 뷰



스리랑카에서 만난 친구네 놀러갔던 날.
친구의 시아버지와 아주 간단한 단어로 이야기를 이어가다 전시 리플렛을 자기소개서 마냥 건네드렸어요.

시선이 한참 '손 a series of hand objects'에 머무르시더니 펜을 달라는 듯한 손짓을 급하게 하십니다. 아주 급박하게. 어서어서!
사뭇 진지한 얼굴로 쓱쓱 자신의 손을 그리고는 눈이 마주칩니다. 그리고 세상 호탕하게. 으하하하!

쏜살같이 배낭에서 철사를 꺼내왔습니다.
불쑥 찾아온 이방인을 환대하는 투박하고 다정한 손을 만났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



티스토리 뷰





스리랑카 콜롬보 인근의 마을 아이들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




티스토리 뷰






아시아의 환경과 평화를 위한 아주 특별한 여행, 2016년도 피스&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항해일정을 마쳤습니다.

공식적으로 진행한 3번의 선내프로그램(→) 이외에도 철사와 플라이어를 가지고 다니며 갑판, 복도, 객실 등 피스보트 곳곳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whenever wherever workshop 시간을 가졌습니다.


피스 & 그린보트 2016 <응답하라 2030, 기후변화시대 新삼국지>
http://www.greenboat.org/
Peace & Green Boat 2016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아쉬운 작별의 날,
우리는 한 순간이라도 더 나누고 싶어 가진 것을 모두 챙겨 옥상으로 올라간다.

언제나 사랑이 넘치는 마샤를 꼭 닮은 새.
그리고 우리의 촉촉한 워크숍을 춤추며 지켜보던 올라프.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