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orkshops/prearranged

경향포토 '아이들이 만든 평화의 새'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6. 8. 23. 13:40



[경향포토]할머니가 아이가 함께 만드는 평화의 새


2일 중국 상해를 떠나 일본 오키나와로 항해중인 피스&그린보트에서 김은경 철사 조각가의 수업에 참석한 할머니들과 어린이가 함께 새를 만들고 있다. 제 9회째인 이번 항해는 한국의 환경재단과 일본의 피스보트 주최로 진행됐다. 지난 30일 부산을 출발해 중국 상해, 일본 오키나와, 나가사키, 후쿠오카를 거쳐 다시 부산으로 입항하는 피스&그린보트는…



PHOTO.KHAN.CO.KR




[경향포토]철사로 만드는 평화의 새


2일 중국 상해를 떠나 일본 오키나와로 향하고 있는 피스&드림보트에서 김은경 철사 조각가와 어린이가 철사로 새를 만들고있다. 제 9회째인 이번 항해는 한국의 환경재단과 일본의 피스보트 주최로 진행됐다. 지난 30일 부산을 출발해 중국 상해, 일본…



[경향포토]아이들이 만든 평화의 새


2일 중국 상해를 떠나 일본 오키나와로 항해중인 피스&그린보트에서 김은경 철사 조각가의 수업에 참석한 어린이들이 직접만든 철사 새를 보여주고 있다. 제 9회째인 이번 항해는 한국의 환경재단과 일본의 피스보트 주최로 진행됐다. 지난 30일 부산을 출발해 중국 상해, 일본 오키나와, 나가사키, 후쿠오카를 거쳐 다시 부산으로 입항하는 피스&그린보트는 한국인과 일본인 참가자 약 1000여명이 탑승하고 있다. 각 기항지마다 친환경적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한국인의 강제징용 흔적을 찾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 기획돼있다.

PHOTO.KHAN.CO.KR


피스 앤 그린보트(Peace & Green Boat)에서 일본인과 한국인 일반 탑승객을 대상으로 이틀 간 진행한 선내 프로그램,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이 경향포토에 담겼습니다.

노란 안경 꼬마는 두 번의 워크숍에 모두 찾아와주었어요. 부산으로 입항하던 마지막 날, 크루즈 복도에서 마주쳐 반갑게 인사를 건네었는데, 일본 기항지에서 길을 걷다가 새가 뚝 떨어져서 깜짝 놀랐다는(!) 마법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어요.
"선생님 선생님 있잖아요, 갑자기 새가 뚝! 떨어졌어요!" "응? 만든 새가? 진짜 새가?!?!"


모두가 한껏 들떠 건배를 외쳤던 출항식, 멀미는 괜찮냐며 자신만의 비법을 공유했던 식사자리,
데크에 누워 선선히 부는 밤바람을 맞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갑자기 쏟아지는 비에 감기 걸릴뻔 한 일. 쏜살같이 떨어지던 별똥별.

돌이켜보면 피스앤그린보트의 매순간이 마법같았어요.
안녕히 다녀왔습니다!







티스토리 뷰






아시아의 환경과 평화를 위한 아주 특별한 여행, 2016년도 피스&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항해일정을 마쳤습니다.

공식적으로 진행한 3번의 선내프로그램(→) 이외에도 철사와 플라이어를 가지고 다니며 갑판, 복도, 객실 등 피스보트 곳곳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whenever wherever workshop 시간을 가졌습니다.


피스 & 그린보트 2016 <응답하라 2030, 기후변화시대 新삼국지>
http://www.greenboat.org/
Peace & Green Boat 2016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2016.7.31 선내프로그램 [어린이 선상학교]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2016.8.2 선내프로그램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①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2016.8.4 선내프로그램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② /김은경(와이어아티스트)


아시아의 환경과 평화를 위한 아주 특별한 여행, 2016년도 피스 앤 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8박 9일 동안 부산-상하이-오키나와-나가사키-후쿠오카-부산의 항해일정을 마쳤습니다.

저는 '어린이 선상학교'에 참가한 어린이 100명을 포함한 200여명의 한국인, 일본인 탑승객들과 레이첼 카슨을 이야기하며 철사로 작은 새 만들기 워크숍을 가졌습니다.
선내 프로그램으로 공식적으로 진행된 3번의 워크숍 이외에도 갑판, 복도, 객실 등에서 게릴라 워크숍(whenever wherever workshop)을 열었습니다. 환경재단 스탭 분들께서 살뜰히 챙겨주셔서 유쾌하고 행복하게 잘, 마쳤습니다.

상해, 오키나와, 나가사키, 후쿠오카 4곳의 기항지에서는 자신과 다음 세대, 땅과 생명에 대한 존엄을 지켜나가는 분들을 만났습니다. 그 분들에게서 놀랍도록 비슷한, 사람과 삶에 대한 태도를 보았는데, 그 여운이 아주 오래갈 것 같아요.

수잔 손택은 여행가가 된다는 것이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의 동시성을 끊임없이 상기하는 것이라고 썼고,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즐거웠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저에게 그 간극을 메우는 숙제가 남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미있는 여정에 초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I was invited to the 'Peace&Green Boat' as an artist. 200+ passengers inculding 100+ kids participated in my workshops on wire sculpture. Of course I did whenever wherever workshops(→) on the deck, aisle and room besides 3 scheduled classes. :-)
During the 9 day trip, the boat stopped at Shangai, Okinawa, Nagasaki and Hukuoka. I had unusual opportunities to meet local people who have been doing civic movements.

Absolutely unforgettable, memorable!





피스&그린보트 2016 <응답하라 2030, 기후변화시대 新삼국지>
https://www.greenboat.org/pngb/
Peace & Green Boat 2016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exhibitions/solo

전시 @여성미래센터 허스토리홀 /워크숍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6. 6. 17. 14:54



개인전이 열리고 있는 여성미래센터 허스토리홀에서 여성미래센터 개관 6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로 철사로 손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영상 기록입니다.


///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좋아은경 전시
2016.6.7(화) - 7.1(금) 토,일 휴관
여성미래센터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티스토리 뷰

exhibitions/solo

전시 @팔레드서울 /전시장 스케치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6. 5. 25. 19:21









어느덧 전시 중반, 틈틈히 전시 공간에 나가 관람객도 맞고 작업도 하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찾아온 꼬마 손님들과 간단히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을 갖기도 하였습니다.



//
Where the Wild Goats Are (산양이 사는 나라)
좋아은경 전시

2015. 5. 10(화) - 5. 29(일) 10:00 - 19:00 월요일휴관
팔레 드 서울 1층 로비
서울시 종로구 통의동 6 (3호선 경복궁역 3번출구)

Where the Wild Goats Are
yoa EK exhibition

10 - 29 May 2016 Tue-Sun 10:00-19:00 (Closed on Mondays)
Palais de Seoul
6 Tonguidong Jongno Seoul

http://yoaek.com/where-the-wild-goats-are.html




티스토리 뷰



아쉬운 작별의 날,
우리는 한 순간이라도 더 나누고 싶어 가진 것을 모두 챙겨 옥상으로 올라간다.

언제나 사랑이 넘치는 마샤를 꼭 닮은 새.
그리고 우리의 촉촉한 워크숍을 춤추며 지켜보던 올라프.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



티스토리 뷰



북부 프랑스 Verlinghem에서 가졌던 개인전 Lettre à Rachel Carson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 철사로 작은 새 만들기 워크숍을 열었습니다. 지역 인터넷 매체와 포스터를 통해 워크숍 공지를 했고, 이메일 사전 접수와 현장 접수를 통해 5세에서 11세까지 총 14명의 어린이가 참가했습니다.

멀고도 낯선 곳, 한국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고, 레이첼 카슨과 침묵의 봄에 대해 설명하며 작품을 함께 둘러보았어요.
어린이들은 자신의 드로잉을 바탕으로 폐철사를 사용하여 각자의 개성이 담긴 작은 새를 만들었습니다.

진지하고 유쾌한 시간을 만끽했습니다.














RENCONTRE AVEC L’ARTISTE YOA de COREE DU SUD,
WORKSHOP / ATELIER DE SCULPTURE EN FIL DE FER
« INSPIREZ-VOUS DE RACHEL CARSON ET CREEZ DE PETITS OISEAUX ».

DIMANCHE 6 MARS de 16 h à 17 h
Café de la Fontaine 12 rue de la Fontaine Verlinghem



Lettre à Rachel Carson
une Exposition de Yoa EK

Du 3 au 24 Mars 2016 Fermé le lundi
Café de la Fontaine 12 rue de la Fontaine 59237 Verlinghem
Vernissage Jeudi 3 Mars 2016 à 19h30
Atelier de sculpture en fil de fer pour les enfants de 5 ans à 10 ans
Dimanche 6 mars de 15h à 16h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좋아은경 개인전

2016. 3. 3 (목) - 3. 24 (목) 월요일 휴무
Café de la Fontaine 12 rue de la Fontaine 59237 Verlinghem France
오픈행사 3월 3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철사로 작은 새 만들기 워크숍 3월 6일 일요일 오후 3시-4시




티스토리 뷰



프랑스 북부 Verlinghem의 Café de la Fontaine에서 열리고 있는 개인전 Lettre à Rachel Carson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오픈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Café de la Fontaine를 중심으로 지역의 전시 및 다양한 문화 행사를 주관하는 어소시에이션 멤버들이 초대부터 간단한 음료까지 살뜰하게 행사 준비를 해주었습니다.

전시 공간을 꽉 채울 정도로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습니다. 오픈 행사는 작업 및 작품에 대한 설명 및 질의응답, 간단한 워크숍으로 구성하여 영어와 프랑스어로 진행하였습니다.

프랑스에서의 개인전이 가능하도록 백방으로 공간을 알아보고 도움을 아끼지 않은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진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Lettre à Rachel Carson
une Exposition de Yoa EK

Du 3 au 24 Mars 2016 Fermé le lundi
Café de la Fontaine 12 rue de la Fontaine 59237 Verlinghem
Vernissage Jeudi 3 Mars 2016 à 19h30
Atelier de sculpture en fil de fer pour les enfants de 5 ans à 10 ans
Dimanche 6 mars de 15h à 16h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좋아은경 개인전

2016. 3. 3 (목) - 3. 24 (목) 월요일 휴무
Café de la Fontaine 12 rue de la Fontaine 59237 Verlinghem France
오픈행사 3월 3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철사로 작은 새 만들기 워크숍 3월 6일 일요일 오후 3시-4시



티스토리 뷰

서울혁신파크 안에서 장소를 옮기고 진화를 거듭하며 3일 동안(12월 11일, 18일, 29일) 열린 무엇이든 가능한 장터 같이하장에 참가했습니다.

저는 손님 DEAR HANDS라는 타이틀로 워크숍 테이블을 열었고, 찾아오신 손님들은 자신의 손을 관찰하고 그려본 뒤 철사로 손 책갈피를 만들었습니다. 오늘 하루 손으로 만진 것, 손으로 한 일은 무엇이고, 10년 전 혹은 20년 전에는 어땠는지...
일평생을 함께하며 이런저런 궃은 일을 도맡아준 자신의 손을 새삼 들여다보고, '손'과 '손 쓰기', '손 쓸수 있는 일'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수줍고도 진지하게 가졌습니다.






어머나... 이토록 귀여운 직장동료 한쌍...




거침없이 거친 청년의 손과 푸르른 시절을 돌아보는 중년의 손.



여섯살 손! 손가락에 감아 손반지가 되었습니다. 악수와 하이파이브 모두 가능!




바로 이때, 어린이집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던 다섯 살 어린이는 여섯 살 어린이가 손을 만드는 모습을 보고 걸음을 멈춥니다.

'할아버지 나 이거 해도 돼? 제바알~~~~~~~~~~'
명랑만화에 나올 법한 그런 목소리로 '제에바알~~~~~~~~~~~~~~~~'

간절한 애교가 물결치는데 세상의 어느 할아버지가 '그냥 집에나 가자'고 할 수 있겠어요?





딱따구리를 좋아한다더니 때까치를 골라 쓱쓱쓱
손가락에 감아주니 망가질라 조심조심 유모차에 탑승합니다.



추위가 만만치 않던 겨울날, 기름 난로를 옆에 끼고 만난 한 분 한 분 모두 반가웠습니다.
새해 조금 더 기쁜 나날들로 채워지길.




티스토리 뷰

workshops/prearranged

전시 @성평등도서관 여기 /워크숍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9. 24. 20:31



지난 화요일 저녁, 성평등 도서관 여기에서 북토크 및 워크숍이 있었습니다.

1부 북토크 레이첼카슨의 '침묵의 봄'을 통해 읽는 에코페미니즘전시서가에 둘러 앉아 진행했습니다. 레이첼 카슨의 삶과 철학을 작품 이미지와 엮어 구성한 스크랩북을 한 장씩 넘기며 레이첼 카슨과 침묵의 봄을 소개했습니다.

전시서가의 작품 설명을 마치고 세미나실로 장소를 옮겨 2부 손작업: 폐철사를 활용한 친환경 책갈피 만들기를 진행했습니다.



나의 손을 만들기 전에 먼저 자신의 손을 관찰하고 스케치합니다. 스케치하면서 '오늘 내 손으로 한 일, 손으로 잡고 만진 것' 그리고 '20년 혹은 30년 전의 손의 쓰임'을 함께 써보았습니다.

완성 후에는 한 분씩 돌아가며 자신이 만든 손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개성이 듬뿍 묻어난 철사 손들을 하나하나 보는 재미만큼이나 손에 담긴 다양한 삶의 궤적, 그 사연들을 듣는 감동이 크게 다가왔습니다.

"아이에서 강아지로 대상은 달라졌지만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생명을 키우고 보듬는 손입니다."
"언제부턴가 살면서 꼭 필요한 것만 잡고 살아온 것 같아요. 다시 좋아하는 것들을 잡아봐야겠어요.'"

손, 활짝 열어 나누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좋아은경 전시

2015.9.22(화) - 10.24(토) 10:00-19:00 화-토요일
성평등도서관 '여기' 내 전시서가
동작구 여의대방로54길 18 서울시여성가족재단 2층

손작업 워크숍 2탄 철사 업사이클링
2015. 9. 22 오후 7시 성평등도서관 '여기'
북토크: 레이첼카슨의 '침묵의 봄'을 통해 읽는 에코페미니즘
손작업: 폐철사를 활용한 친환경 책갈피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