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exhibitions/solo

숲이 있는 작은 방 @은덕문화원 /특별한 방문객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20. 11. 7. 01:05

일주일의 전시 기간은 무척이나 짧았지만, 그럼에도 잊지 못할 특별한 만남 이어졌습니다.

 

제가 하는 이야기 한 톨도 놓치지 않는 또렷한 눈빛을 만나던 그 순간 그 여운이 아주 오래 남을 것 같습니다.

전시 설명문 전부를 어머니께 읽어달라 청하고, 가던 길을 돌아와 '왜 이름이 좋아냐'며 물었던 어린이 방문객.

 

언제나처럼 재료를 준비해두었다가 즉석에서 <철사로 나의 손 만들기 워크숍>을 열었습니다.

주저 없이 손을 내주어 무척이나 기뻤어요.

 

 

빵끈으로 창작의 시간에 빠진 다섯 살 절친.

 

설명을 들으며 전시를 본 두 친구는 저에게 철사 하나를 줄 수 있냐고 요청했어요. 한편에 전시하고 있던 (쓸모를 다한) 빵끈을 주었더니, 만들기를 시작했습니다.

 

뱀도 만들고, 반지도 만들고, 하나 더, 하나 더, 창문 너머로 재료를 수급했답니다. 

 

박승현은 『몰입』을 소개하면서 '몰입'이 즐거운 삶을 만들어가는 기술이듯이, 예술도 '몰입'의 강렬한 에너지를 품고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예술은 즐겁다는 것이다. 예술 활동은 예술가의 작품만이 아닌, 누구나 일상생활 속에서 '몰입'을 일으키게 하는 삶의 기술이다. -『생활예술』, 강윤주 외

예술 활동은 "누구나 일상생활 속에서 '몰입'을 일으키게 하는 삶의 기술"이라는 것, 어린이 방문객이 보여준 놀라운 집중력을 통해 실감했습니다.

 

특별한 시간을 누렸습니다. 진심을 담아 감사의 인사를 보냅니다.

 

 

///
숲이 있는 작은 방
좋아은경

2020년 10월 13일(화) - 20일(화)
은덕문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