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aily

인쇄소에서 스프링 철사를 구해주셨어요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3. 11. 26. 01:11

그린캔바스의 2014년 달력 인쇄 감리를 보러 인쇄소에 다녀왔습니다.

윤호섭 선생님께서 제작하고 무료 배포하는 그린캔바스 달력은 종이, 잉크, 제본 등 제작 전과정에서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한 그린디자인의 사례로, 2012년부터 스프링 제본을 생략하고 있습니다. (달력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링크를 참고하세요.)

제가 이어가고 있는 침묵의 봄 철사 작업의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인쇄소 사장님과 마주 앉아 최근에 한 작업도 보여드리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데, 갑자기 옆집 제본소에 버리는 철사가 있는지 다녀온다며 벌떡 일어나십니다. 곧 스프링 철사 한 박스를 가져다주셨어요. 불량 등 버려지는 철사가 나오기마련이라며 재료가 떨어지면 언제든 가지러오라고 하십니다. 생각보다 무거운 철사를 낑낑대며 들고다녔지만 고되게 느껴지지 않네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