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ires everywhere! + 언제 어디서나 워크숍 whenever wherever workshop!


햇살 가득한 태국의 소도시 쁘라찐부리에서 2019년 새해를 맞았습니다. 다채로운 새들의 지저귐으로 가득한 평화로운 강가에서 다정한 이웃들과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태국의 아버지께서 창고에서 철사와 도구(플라이어)를 찾아주셨어요. 각자 휴대폰을 꺼내 검색 사이트에서 태국의 텃새를 골랐습니다.
두껍고 물성이 강한 철사 뿐이라 다들 애를 먹었는데요, 모두 손바닥이 빨개지는 것도 모르고 집중해 만들었어요. 완성된 열대의 새들은 반지, 책갈피, 정원의 장식 등이 되었습니다.





티스토리 뷰





일본 Dentsu Aegis Networks의 계열사인 글로벌 광고대행사 아이소바(isobar)의 태국 방콕 지사에서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아이소바 타일랜드는 직원을 대상으로 한 달에 한 번,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하는 <Invent, Make, Change - talk, innovative, and inspiration>이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하는데요,

저도 한국의 예술가, 와이어아티스트로서 초청되어 environment and green을 주제로 <좋아은경 - abandoned wires turn into artworks>를 진행했습니다. 크리에이티브한 태국의 젊은이들과 제 작업 이야기와 레이첼 카슨의 메세지를 나누고 철사로 손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디자인 및 제작 과정에서 낭비되는 부분, 종이 등 재료의 선택에 대한 고민을 심도있게 나눈 것도 좋았고, 최근들어 유일하게 걱정근심을 잊고 몰입했다며 즐거워하는 모습에 매우 뿌듯하기도 했어요.
큰 명절을 직전에 두고 마감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선뜻 시간을 내어준 참가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보냅니다. 컵쿤카!


วันนี้ Isobar - invent.make.change - talk, innovative, and inspiration ได้รับเกียรติจากศิลปินสาวชาวเกาหลี คุณ Yoa Ek...

게시: Aood Teerapol 2018년 12월 17일 월요일

티스토리 뷰



"정말 사랑스러운 곳이지요?"

작은 미소를 띄우고
작은 눈길을 보내고
작은 인사를 건네었을 뿐인데

이토록 빛나는 순간을 돌려받았습니다.








열 여덟,
왜 다른 여자애들처럼 평범한 사무직을 원하지 않느냐고 대성통곡하는 어머니를 뒤로하고 해병대에 지원해 바다를 누볐다는 그.

우연히 옆자리에 앉았던 우리는 이내 쉬지 않고 이야기를 이어갔어요.
서로에게 귀기울 일 수 있다면 우리가, 우리가 살아온 삶이 얼마나 다른지는 문제되지 않겠지요. 우리는 지금, 이 곳에서 만났으니까요.


"한 번 만들어 보시겠어요?"
작업이 정말 멋지다고 말해주는 그에게 슬그머니 철사를 건네었고

"내가 새를 만들다니. 그것도 철사로...!"
손재주가 정말 없다고 강조하던 그는 난생 처음있는 일이 감격스럽다며 눈가를 적십니다.


긴 포옹.
느린 미소.
꼬옥 맞잡은 두 손.

"정말 사랑스러운 곳이지요?"




티스토리 뷰

daily

wires everywhere /between Thailand and Laos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5. 14. 00:16




wires are everywhere.
태국과 라오스 국경을 넘나들며 만난 친구들이 건네준 철사 뭉치들.



티스토리 뷰


태국의 어머니, 아버지와 함께 한언제 어디서든 whenever wherever workshop. 두 분과 알고지낸 세월이 꽤 되었지만 워크숍은 처음이네요.

먼저 마음에 드는 새를 골라 최대한 작게 여러번 그립니다. 새의 형태가 익숙해지면 그림을 바탕으로 철사를 구부려 새의 형태를 만듭니다. 웬만하면 집에 하나쯤은 가지고 있는 롱노우즈플라이어(니퍼)가 더 정교한 표현을 도와줍니다.













어머니는 만든 날개를 활짝핀 새와 아버지가 만든 나뭇가지 위에 앉아 있는 새.
완성한 새는 실을 연결해 집 안에 걸어두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