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ires everywhere! + 언제 어디서나 워크숍 whenever wherever workshop!


햇살 가득한 태국의 소도시 쁘라찐부리에서 2019년 새해를 맞았습니다. 다채로운 새들의 지저귐으로 가득한 평화로운 강가에서 다정한 이웃들과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태국의 아버지께서 창고에서 철사와 도구(플라이어)를 찾아주셨어요. 각자 휴대폰을 꺼내 검색 사이트에서 태국의 텃새를 골랐습니다.
두껍고 물성이 강한 철사 뿐이라 다들 애를 먹었는데요, 모두 손바닥이 빨개지는 것도 모르고 집중해 만들었어요. 완성된 열대의 새들은 반지, 책갈피, 정원의 장식 등이 되었습니다.





티스토리 뷰

daily

wires everywhere /between Thailand and Laos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5. 14. 00:16




wires are everywhere.
태국과 라오스 국경을 넘나들며 만난 친구들이 건네준 철사 뭉치들.



티스토리 뷰

친구 집에서 머무는 중이에요.

친구 남동생이 일하는 곳에서 오랫동안 안쓰고 보관중이었다는 철사를 가져오고
친구 아버지가 창고를 뒤져 공구를 꺼내주신 덕분에
친구 언니 커플과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을 진행하였습니다.


마음에 드는 새를 골라 그립니다. 반짝이는 액정을 이용해 대고 그리는 편한 예.
평소에는 "절대 안돼 불가 방침"이건만 그는 내가 참, 사랑하는 사람이니 그저 흐믓하게 웃으며 지켜볼 수 밖에요.

철사가 단단한 편이어서 도구를 최대한 사용합니다.









트럼펫 연주자 안토니는 트럼펫 새를 만들었어요.
제가 아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런 커플과 이토록 사랑스런 새해 첫 날을 보냈습니다.



티스토리 뷰

daily

standing bookmarks for friends @Germany 독일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11. 18. 23:47

작은 배낭 하나 메고 다니건만 그 안에 철사가 꽤 모였어요. 집집마다 안쓰는 철사를 챙겨주는데다가 길가다 보이면 못지나치고 줍기까지.
공항 검색대에서 뺏긴다는 이유로 플라이어는 소지하지 않고 빌려쓰는데, 놀러간 친구네 집에 철사를 다룰만한 도구가 전혀 없네요.

친구가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봅니다. 있다고? 아니 그게 말이야...(자초지종이 길어집니다.) 가지러 갈께.

어떤 것이 필요한지 몰라 두 가지나 챙겨주었네요. 급히 필요한 일이 생기지는 않을런지.
고마워요. 덕분에 잘 쓰고 떠납니다. 사람 책갈피는 작은 선물이에요. 왜 빌려야했는지 확실히 아시겠지요?




티스토리 뷰

daily

wires everywhere /Tonton Fred @France 프랑스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11. 18. 23:47
프랑스 남부 산악 마을, 아주 오래된 3층짜리 돌집을 구입해 나홀로 새단장하고 있는 톤톤 프레드.
거의 새로 짓는 수준인데, 몇년 째 느리지만 애정을 듬뿍 담아 천천히 집을 완성해가고 있습니다. 럭비 선수셨다던데 재주가 참 좋으세요.

바닥 곳곳 철사 뭉치가 보여 혹시 쓰시는 건지 여쭤봅니다.
뭐? 이걸로 작품을 만든다고? 다 버리는거야 가져가렴 아 얼마전에 한무더기 버렸는데 너를 만날 줄 알았더라면-

어이쿠! 아쉬워하시며 푸대에 챙겨주셨어요.
"이런걸 만들어요" 새를 모티브로 한 작업물 사진을 보여드리니 숲 속에 사는 눈이 큰 새를 좋아하신다며, 영어로 뭐더라? 벽에 부엉이가 쓱쓱

wires are everywhere!






티스토리 뷰



내가 오늘 일터에서 뭘 발견했게? 퇴근하고 돌아온 친구의 주머니에서 짧은 랜케이블 와이어가 우수수....
서랍을 뒤져 공구를 찾고 바로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IT 종사자답게 새 이미지 검색 결과는 텔레비전에 띄워줍니다.

wires everywhere!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

두 가지 슬로건이 그야말로 딱 맞아떨어진 날!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아름다운 모스타르에서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티스토리 뷰


2008년부터 그린캔바스주최로 매년 여름 열리는 녹색여름전에 올해도 참가합니다.
호주 여행의 결과물을The story of wire로 묶어내었습니다.

7월 25일(금), 27일(일) 오후 4시에는 전시장에서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합니다.


2014 녹색여름전
2014.7.17(목) - 7.29(화), 오전 10시~오후 6시
서울숲 커뮤니티센터 갤러리 Seoulforest Community Center Gallery
월요일 휴관, 입장료 없음
주최: 그린캔바스
주관: 서울특별시, 서울그린트러스트


티스토리 뷰

works

The story of the wire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7. 14. 22:47


The story of the wire
좋아은경, 2014


2014년 봄, 호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샵(→)을 열게되었고, 재료로 쓰일 철사가 필요했다.
수소문 끝에 이웃집 창고에서 초록선과 빨간선이 꼬여진 아주 오래된 전화선을 구하게 되었다.
호주의 아이들에게 레이첼 카슨을 소개할 수 있게 도움을 준 철사는 200여개의 책갈피가 되었다. 철사는 어디에나 있다.

Wires are everywhere. This old telephone wire was found in a neighbor's shed in Australia. It was used as a material to make bird shapes at my workshops in a primary school(→). I made about 200 bookmarks from the left over.





티스토리 뷰

daily

인쇄소에서 스프링 철사를 구해주셨어요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3. 11. 26. 01:11

그린캔바스의 2014년 달력 인쇄 감리를 보러 인쇄소에 다녀왔습니다.

윤호섭 선생님께서 제작하고 무료 배포하는 그린캔바스 달력은 종이, 잉크, 제본 등 제작 전과정에서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한 그린디자인의 사례로, 2012년부터 스프링 제본을 생략하고 있습니다. (달력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링크를 참고하세요.)

제가 이어가고 있는 침묵의 봄 철사 작업의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인쇄소 사장님과 마주 앉아 최근에 한 작업도 보여드리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데, 갑자기 옆집 제본소에 버리는 철사가 있는지 다녀온다며 벌떡 일어나십니다. 곧 스프링 철사 한 박스를 가져다주셨어요. 불량 등 버려지는 철사가 나오기마련이라며 재료가 떨어지면 언제든 가지러오라고 하십니다. 생각보다 무거운 철사를 낑낑대며 들고다녔지만 고되게 느껴지지 않네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