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aily

그린보트 2019 /형편없는 살림꾼의 쓰레기 없는 여행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20. 2. 22. 13:14

지난 12월, 그린보트에 다녀왔습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특별한 항해"를 주제로 7일부터 14일까지, 부산-기륭(대만)-화롄(대만)-제주-부산을 돌아보는 여정이었어요.
저는 워크숍 <철사로 나의 손 만들기>와 강연 <형편없는 살림꾼의 쓰레기 없는 여행>으로 그린보트에 탑승한 참가자들을 만났습니다.


<형편없는 살림꾼의 쓰레기 없는 여행>은 여행지에서 쓰레기를 만들지 않으려는 저의 좌충우돌 성공담/실패담을 나누는 자리였어요.

저는 몇 해 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 여행을 하고 경험과 정보를 공개하는<형편없는 살림꾼>프로젝트(https://www.instagram.com/bad.housekeeper/)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대적인 방식이 만들어낸 엄청난 쓰레기 처리 문제에 직면할 때면 … 우리는 과학의 안내를 받는 사람이 아니라, 눈에만 안 보이면 된다며 양탄자 밑으로 먼지를 쓸어 넣어 버리는 속담 속의 형편없는 살림꾼처럼 행동'한다는 레이첼 카슨의 글에서 그 이름을 빌려왔습니다.



강연 시간이 대만에 내리는 날 오전이라서 '봉투는 필요없어요(부용 타이즈러)', '빨대는 필요 없어요(부용 씨관러)' 등 현지에서 바로 쓸 수 있는 대만어 문장을 준비했어요. 마침 자리에 대만어를 할 수 있는 분이 계셔서 참가자 모두 여러 번 따라 읊었습니다. 아무 준비물 없이 즉시 시작할 수 있는 실천법이 '거절하기'이니까요.


강연장에 준비된 의자가 꽉 차서 서서 듣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더 나아가 플라스틱 프리, 제로웨이스트 운동에 관심이 정말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어요.



강연에 대한 반응을 바로 받는 것은 그린보트에서만 접할 수 있는 신나는 일입니다. 강연 후 마주친 저에게 ‘일회용품을 안 받으려고 하는데 자꾸 받게 되더라고요.’ 멋쩍게 건넨 그 말들이 저는 반갑고 감사했습니다. ‘아주 잘 하고 계세요, 그런 마음가짐이 시작인 거죠.’ 저는 있는 힘껏 응원을 보냈습니다.

두번째 기항지 투어를 함께한 참가자분께서 구입한 과자를 한아름 안고 저를 부르시고는 '강연 듣고 드디어 비닐봉지를 안 받았어요' 활짝 웃으시던 순간에 정말 한없이 감동했습니다.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를 만들지 않고 크루즈 여행이 가능할까? 결론은, "그린보트에서는 매우 가능하다"였어요.


일단 그린보트에서는 플라스틱 생수병 쓰레기가 나오지 않습니다. (플라스틱 병에 담긴 생수를 판매하긴 합니다만) 크루즈 곳곳에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물탱크가 비치되어 있고, 물론 식사시간에도 물을 받을 수 있어요. 여정을 앞두고 탑승객들은 개인 물병(텀블러)을 꼭 지참하라는 안내를 여러번 받습니다.



텀블러를 깜박한 승객을 위한 <그린 대여소>도 운영되었어요. 대여소에서 탑승객 정보를 적으면 텀블러를 빌릴 수 있고 선내와 기항지에서 사용한 뒤 하선하기 전에 반납하면 됩니다. 텀블러 외에도 다회용 용기, 장바구니, 우산, 우비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다음 번에는 간단한 설거지를 할 수 있는, 세제 등이 비치된 장소(공용화장실 등)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일주일 동안 종이포장된 비누 하나를 까서 교체없이 썼고, 샤워부스에는 샴푸와 바디 워시 겸용 제품이 부착되어 있었기에 리필용기에 담아간 것을 쓰지 않았어요. 치약과 폼클렌져는 집에서 사용하지 않고 보관 중이던 샘플을 가져다가 하나씩 썼습니다.




뷔페로 운영되는 식당에 과일과 빵, 디저트가 가득해서 다회용 용기나 손수건에 받아두고 간식으로 먹기도 했습니다. 덕분에 과자 봉지를 뜯을 일이 없었네요.


대만 기항지 투어로는 야시장 탐방을 선택했습니다. 배에서 내리기 전에 물병에 물을 담아서 가지고 다니며 마셨어요.

집에서 챙겨간 다회용 용기에 음식을 받고 텀블러에 생과일 쥬스를 받았는데 전혀 어렵지 않았답니다. 비닐봉투, 빨대 모두 "부용러, 셰셰(필요없어요, 고맙습니다)"라고 웃으며 거절했습니다.





그린보트 프로그램 면면이 담긴 연합뉴스 기사 "플라스틱 없는 생활, 고기 없는 한 끼"에 제 강연 내용도 소개되었고,


선내에서 가졌던 유튜브 채널 <요즘 것들의 사생활> 인터뷰, "카페도 여행도, 플라스틱 없이 가능할까? 제로웨이스트 시작하는 법" 업로드되었습니다. 보틀팩토리 정다운 대표님과 함께했습니다. 



“일주일만 해보면, 달라져요."

일회용품 없는 카페 보틀팩토리를 운영하는 정다운 대표, 쓰레기 없는 여행을 하는 아티스트 좋아은경 작가.

제로웨이스트 고수인 두 사람이 알려주는 플라스틱 없는 일상 만드는 방법.





티스토리 뷰

피스앤그린보트에 다녀왔습니다. "환경과 평화, 우리가 만드는 새로운 100년"을 주제로 4월 9일부터 16일까지 한중일 3개국, 여수-상하이-나가사키-제주-부산을 돌아봤습니다.

2019.4.10 선내프로그램 [어린이 선상학교] 쓸모를 다 한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 /좋아은경(철사 아티스트)
2019.4.10 선내프로그램 [어린이 선상학교] 쓸모를 다 한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 /좋아은경(철사 아티스트)

 

저는 선내에서 두 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쓸모를 다 한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 워크숍을 통해 어린이 선상학교 참가자 170여명을 만났고, <환경과 예술 : 일상 속 버려지는 것들의 재탄생> 강연과 이어진 멘토링으로 하이원 선상학교 70여명의 참가자들을 만나는 기회를 가졌어요.

제가 멘토로 참여한 "하이원 선상학교"는 폐광지역(정선, 태백, 영월, 삼척) 문화예술분야 재능 있는 청소년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강원랜드 사회공헌사업으로, 저는 지난 2월 선상학교 참가자를 선발하는 면접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선상에서 반가운 얼굴들 건강하게 다시 만나 무척이나 기뻤답니다.

하이원 선상학교 참가자들은 문학, 미디어, 미술, 음악으로 팀을 나누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결과 모음집을 만들기도 했어요. 모음집에 실린 "박현준, 좋아은경 와이어 아티스트를 만나다" 페이지를 공유합니다.

 


티스토리 뷰









"기항지 프로그램과 선내 프로그램도 이번 경험과 마찬가지로 모두 재미있고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그중에서 '철사 아티스트' 김은경 선생님의 철사로 새를 만드는 활동이 깊이 기억에 남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달력을 버릴 때 제대로 분리가 되지 않고 버려지는 달력을 제대로 분리수거하기 위해서 달력에 붙어 있는 철사 부분을 재활용해 멋진 작품을 만들어낸 김은경 아티스트 선생님이 우리에게 섬세한 재활용의 세계를 가르치기 위해서 진행한 프로그램입니다."


"달력이 무슨 조화라도 부린 것인지 마술처럼 달력 위에 새가 만들어져"
"재활용을 하면서도 사람들에게 기쁨과 재미를 주는"
"물론 제 마음 속에 가장 깊이 남았던 프로그램이 철사 공예 시간이었다는 것이지 다른 프로그램이 기억에 남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이토록 세심하고 사려깊은 문장들,
지난 2016년 피스 앤 그린보트 어린이 선상학교 참가자로부터 받았습니다.

2017년 피스 앤 그린보트에 다시 탑승해 환경재단 그린미디어센터장 신동호선생님께 책 전해받고 받은 감동이 여전합니다.

정은찬 어린이의 후기 '내 마음속에 남은 달력 위의 새'가 담긴 책 2016 피스&그린보트 <이야기가 있는 특별한 여행>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12323632



티스토리 뷰




하나뿐인 지구 하나뿐인 나를 위한 항해, 2017년도 피스 앤 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29일부터 8월 5일까지 여수-블라디보스토크-하코다테-사카이미나토-부산의 항해일정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공식적으로 진행한 3번의 선내 워크숍 외에도 피스앤그린보트 갑판, 복도, 객실 곳곳에서 만난 분들과 whenever wherever workshop 시간을 가졌습니다.

언제나 의젓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인사를 건네준 우리 모두의 마스코트. 마법소년의 특별한 손-나무-브로콜리를 소개합니다. 기항지 사카이미나토에서 점식식사 후 주어진 약간의 자유시간 동안 만들었답니다.



피스&그린보트 2016 <하나뿐인 지구, 하나뿐인 나를 위한 항해>
https://www.greenboat.org/pngb/
Peace & Green Boat 2017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2017.7.30 선내프로그램 [어린이 선상학교]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 ①, ②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2017.8.1 선내프로그램 [한국 일본 탑승객] 철사로 나의 손 만들기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2017.8.3 선내프로그램 [한국 일본 탑승객] 한일토크콘서트 '공존'
서천석(행복한아이연구소장), 하야시 아쓰시(Next Commons Lab 창업자),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야스토미 아유무(도쿄대학 동양문화연구소 교수)


하나뿐인 지구 하나뿐인 나를 위한 항해, 2017년도 피스 앤 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29일부터 8월 5일까지 여수-블라디보스토크-하코다테-사카이미나토-부산의 항해일정을 마쳤습니다.

워크숍을 통해 '어린이 선상학교'에 참가한 어린이 130여명을 포함한 200여명의 한국인, 일본인 탑승객을 만났습니다. 한일토크콘서트 '공존' 패널로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예정된 공식 프로그램 외에도 갑판, 복도, 기항지 등에서 게릴라 워크숍(whenever wherever workshop)을 가졌습니다.

2016년에 이은 두 번째 탑승, 올해도 환경 재단 스탭분들의 세심한 운영 덕분에 무사히 항해를 마쳤습니다. 초대에 감사드립니다!


피스&그린보트 2016 <하나뿐인 지구, 하나뿐인 나를 위한 항해>
https://www.greenboat.org/pngb/
Peace & Green Boat 2017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workshops/prearranged

경향포토 '아이들이 만든 평화의 새'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6. 8. 23. 13:40



[경향포토]할머니가 아이가 함께 만드는 평화의 새


2일 중국 상해를 떠나 일본 오키나와로 항해중인 피스&그린보트에서 김은경 철사 조각가의 수업에 참석한 할머니들과 어린이가 함께 새를 만들고 있다. 제 9회째인 이번 항해는 한국의 환경재단과 일본의 피스보트 주최로 진행됐다. 지난 30일 부산을 출발해 중국 상해, 일본 오키나와, 나가사키, 후쿠오카를 거쳐 다시 부산으로 입항하는 피스&그린보트는…



PHOTO.KHAN.CO.KR




[경향포토]철사로 만드는 평화의 새


2일 중국 상해를 떠나 일본 오키나와로 향하고 있는 피스&드림보트에서 김은경 철사 조각가와 어린이가 철사로 새를 만들고있다. 제 9회째인 이번 항해는 한국의 환경재단과 일본의 피스보트 주최로 진행됐다. 지난 30일 부산을 출발해 중국 상해, 일본…



[경향포토]아이들이 만든 평화의 새


2일 중국 상해를 떠나 일본 오키나와로 항해중인 피스&그린보트에서 김은경 철사 조각가의 수업에 참석한 어린이들이 직접만든 철사 새를 보여주고 있다. 제 9회째인 이번 항해는 한국의 환경재단과 일본의 피스보트 주최로 진행됐다. 지난 30일 부산을 출발해 중국 상해, 일본 오키나와, 나가사키, 후쿠오카를 거쳐 다시 부산으로 입항하는 피스&그린보트는 한국인과 일본인 참가자 약 1000여명이 탑승하고 있다. 각 기항지마다 친환경적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한국인의 강제징용 흔적을 찾아 방문하는 프로그램이 기획돼있다.

PHOTO.KHAN.CO.KR


피스 앤 그린보트(Peace & Green Boat)에서 일본인과 한국인 일반 탑승객을 대상으로 이틀 간 진행한 선내 프로그램,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숍이 경향포토에 담겼습니다.

노란 안경 꼬마는 두 번의 워크숍에 모두 찾아와주었어요. 부산으로 입항하던 마지막 날, 크루즈 복도에서 마주쳐 반갑게 인사를 건네었는데, 일본 기항지에서 길을 걷다가 새가 뚝 떨어져서 깜짝 놀랐다는(!) 마법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어요.
"선생님 선생님 있잖아요, 갑자기 새가 뚝! 떨어졌어요!" "응? 만든 새가? 진짜 새가?!?!"


모두가 한껏 들떠 건배를 외쳤던 출항식, 멀미는 괜찮냐며 자신만의 비법을 공유했던 식사자리,
데크에 누워 선선히 부는 밤바람을 맞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갑자기 쏟아지는 비에 감기 걸릴뻔 한 일. 쏜살같이 떨어지던 별똥별.

돌이켜보면 피스앤그린보트의 매순간이 마법같았어요.
안녕히 다녀왔습니다!







티스토리 뷰






아시아의 환경과 평화를 위한 아주 특별한 여행, 2016년도 피스&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항해일정을 마쳤습니다.

공식적으로 진행한 3번의 선내프로그램(→) 이외에도 철사와 플라이어를 가지고 다니며 갑판, 복도, 객실 등 피스보트 곳곳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whenever wherever workshop 시간을 가졌습니다.


피스 & 그린보트 2016 <응답하라 2030, 기후변화시대 新삼국지>
http://www.greenboat.org/
Peace & Green Boat 2016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


티스토리 뷰


2016.7.31 선내프로그램 [어린이 선상학교]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2016.8.2 선내프로그램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① /김은경(철사 아티스트)




2016.8.4 선내프로그램 철사로 만드는 작은 새② /김은경(와이어아티스트)


아시아의 환경과 평화를 위한 아주 특별한 여행, 2016년도 피스 앤 그린보트에 초대받아 7월 30일부터 8월 7일까지 8박 9일 동안 부산-상하이-오키나와-나가사키-후쿠오카-부산의 항해일정을 마쳤습니다.

저는 '어린이 선상학교'에 참가한 어린이 100명을 포함한 200여명의 한국인, 일본인 탑승객들과 레이첼 카슨을 이야기하며 철사로 작은 새 만들기 워크숍을 가졌습니다.
선내 프로그램으로 공식적으로 진행된 3번의 워크숍 이외에도 갑판, 복도, 객실 등에서 게릴라 워크숍(whenever wherever workshop)을 열었습니다. 환경재단 스탭 분들께서 살뜰히 챙겨주셔서 유쾌하고 행복하게 잘, 마쳤습니다.

상해, 오키나와, 나가사키, 후쿠오카 4곳의 기항지에서는 자신과 다음 세대, 땅과 생명에 대한 존엄을 지켜나가는 분들을 만났습니다. 그 분들에게서 놀랍도록 비슷한, 사람과 삶에 대한 태도를 보았는데, 그 여운이 아주 오래갈 것 같아요.

수잔 손택은 여행가가 된다는 것이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의 동시성을 끊임없이 상기하는 것이라고 썼고,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즐거웠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저에게 그 간극을 메우는 숙제가 남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미있는 여정에 초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I was invited to the 'Peace&Green Boat' as an artist. 200+ passengers inculding 100+ kids participated in my workshops on wire sculpture. Of course I did whenever wherever workshops(→) on the deck, aisle and room besides 3 scheduled classes. :-)
During the 9 day trip, the boat stopped at Shangai, Okinawa, Nagasaki and Hukuoka. I had unusual opportunities to meet local people who have been doing civic movements.

Absolutely unforgettable, memorable!





피스&그린보트 2016 <응답하라 2030, 기후변화시대 新삼국지>
https://www.greenboat.org/pngb/
Peace & Green Boat 2016 Asian Regional Voyage
http://peaceboat.org/english/?page=view&nr=125&type=4&menu=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