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좋아은경 두번째 개인전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2015.6.4(목)-6.27(토) 오전 10시-오후7시
문래청소년수련관 3층 달촌갤러리
전일개관 입장료없음


티스토리 뷰

exhibitions/solo

2015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달촌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6. 2. 02:06



좋아은경 두번째 개인전
레이첼 카슨에게 보내는 편지


2015.6.4(목)-6.27(토) 오전 10시-오후7시
서울시립문래청소년수련관 3층 달촌갤러리
전일개관 입장료없음

전시 연계 프로그램
철사로 새 만들기 워크샵
6월 11일 목요일 오후 3시 달촌 갤러리



티스토리 뷰

works

Hands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6. 2. 02:06



손, a series of hand objects
좋아은경, 2014-


"철새의 이주, 썰물과 밀물의 갈마듦, 새봄을 알리는 작은 꽃봉오리, 이런 모든 것은 그 자체로 아름다울뿐더러 어떤 상징이나 철학의 심오함마저 갖추고 있다. 밤이 지나 새벽이 밝아오고, 겨울이 지나 봄이 찾아오는 일. 이렇게 되풀이되는 자연의 순환 속에서 인간을 비롯한 상처 받은 모든 영혼이 치료받고 되살아난다."
레이첼 카슨, 센스 오브 원더, 1965

"There is symbolic as well as actual beauty in the migration of the birds, the ebb and flow of the tides, the folded bud ready for the spring. There is something infinitely healing in the repeated refrains of nature — the assurance that dawn comes after night, and spring after the winter."
Rachel Carson, The Sense of Wonder, 1965




티스토리 뷰

works

a series of balance objects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6. 2. 02:06


균형, a series of balance objects
좋아은경, 2014-



불균형 상태로 균형을 나타내는 시리즈.

"아마 미래의 역사학자들은 우리의 왜곡된 균형감각에 놀랄 것이다."
레이첼 카슨, 침묵의 봄, 1962

Balance presented through a variety of unbalanced state.
"Future historians may well be amazed by our distorted sense of proportion. How could intelligent beings seek to control a few unwanted species by a method that contaminated the entire environment and brought the threat of disease and death even to their own kind?"
Rachel Carson, Silent Spring, 1962




티스토리 뷰

works

who are we?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5. 14. 00:16



who are we?
좋아은경, 2014-


시금치, 열무 등 야채 한 단을 묶는 철사로 군중 다발을 만들었다. 사람들은 모두 자신의 손바닥, 휴대전화를 내려다보고 있다.
우리는 스마트폰을 통해 24시간 로그인되어 언제든 커넥팅, 네트워킹, 커뮤니케이팅을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길다란 안테나가 된 것이 아닐까.

"우리는 지금 길이 두갈래로 나뉘는 곳에 서있다. 우리가 오랫동안 여행해온 길은 놀라운 진보를 가능케 한 너무나도 편안하고 평탄한 고속도로였지만 그 끝에는 재앙이 기다리고 있다. 아직 가지 않은 다른 길은 지구의 보호라는 궁극적인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는 마지막이자 유일한 기회라 할 수 있다."
레이첼 카슨, 침묵의 봄, 1962


Abandoned wires into a bunch of people. They are looking down at their phones.
We have less and less interaction with the people next to us now a days, perhaps we are making ourselves to become a long antenna.

"We stand now where two roads diverge. But unlike the roads in Robert Frost's familiar poem, they are not equally fair. The road we have long been traveling is deceptively easy, a smooth superhighway on which we progress with great speed, but at its end lies disaster. The other fork of the road — the one less traveled by — offers our last, our only chance to reach a destination that assures the preservation of the earth."
Rachel Carson, Silent Spring, 1962








티스토리 뷰

drawings

Hands 손 드로잉 두 번째, 객지에서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5. 14. 00:16




여기와 저기의 경계가 모호해진 것은 여행이 길어졌기 때문일까? 만나는 사람들의 이름이 다양해진 만큼 그 가지각색의 관심사에 가까워진 만큼 여기저기에서 끊임없이 벌어지는 사건사고들이 내 마음에 닥쳤다. 나는 지금 여기서 무얼하고 있나 도대체 뭐하자는 건가 무력감에 빠지기도 하였다. 그리고 또 언제그랬냐는 듯 새로운 곳에 새로운 것에 기웃거리는 내 처지가 문득문득 나를 황망케 했다. 무심히 나의 손을 거쳐갔던 영수증, 버스 티켓을 모아 빈 공간에 손을 그리기 시작했다. 손을 잘 써보려고.

2014-2015.




티스토리 뷰

daily

wires everywhere /between Thailand and Laos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5. 14. 00:16




wires are everywhere.
태국과 라오스 국경을 넘나들며 만난 친구들이 건네준 철사 뭉치들.



티스토리 뷰


태국의 어머니, 아버지와 함께 한언제 어디서든 whenever wherever workshop. 두 분과 알고지낸 세월이 꽤 되었지만 워크숍은 처음이네요.

먼저 마음에 드는 새를 골라 최대한 작게 여러번 그립니다. 새의 형태가 익숙해지면 그림을 바탕으로 철사를 구부려 새의 형태를 만듭니다. 웬만하면 집에 하나쯤은 가지고 있는 롱노우즈플라이어(니퍼)가 더 정교한 표현을 도와줍니다.













어머니는 만든 날개를 활짝핀 새와 아버지가 만든 나뭇가지 위에 앉아 있는 새.
완성한 새는 실을 연결해 집 안에 걸어두었습니다.




티스토리 뷰

daily

a little collaboration with L @Lithuania Vilnius 리투아니아 빌뉴스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1. 13. 17:47



Vilnius, Вільня, Wilno, Вильнюс
Lithuania, Lietuva, Lietuvos Respublika




티스토리 뷰




그림 그리는 기타리스트 V의 독특한 세계가 물씬 느껴지는 입체 새.
언제 어디서든 whenever wherever workshop!





티스토리 뷰

친구 집에서 머무는 중이에요.

친구 남동생이 일하는 곳에서 오랫동안 안쓰고 보관중이었다는 철사를 가져오고
친구 아버지가 창고를 뒤져 공구를 꺼내주신 덕분에
친구 언니 커플과 언제 어디서나 whenever wherever workshop을 진행하였습니다.


마음에 드는 새를 골라 그립니다. 반짝이는 액정을 이용해 대고 그리는 편한 예.
평소에는 "절대 안돼 불가 방침"이건만 그는 내가 참, 사랑하는 사람이니 그저 흐믓하게 웃으며 지켜볼 수 밖에요.

철사가 단단한 편이어서 도구를 최대한 사용합니다.









트럼펫 연주자 안토니는 트럼펫 새를 만들었어요.
제가 아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런 커플과 이토록 사랑스런 새해 첫 날을 보냈습니다.



티스토리 뷰

daily

2015 새해인사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5. 1. 6. 01:30

손, 좋아은경


여기저기 손 볼 곳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올해도 레이첼 카슨의 글로 2015년 새해인사를 대신합니다.


***


우리는 대부분 눈으로 봄으로써 세상에 대한 지식을 얻는다. 그러나 아무리 시력이 좋은 사람일지라도 눈을 모두 뜨지는 못한다. 미처 보지 못한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그런 눈. 그런 눈을 뜨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간단하다. 스스로에게 늘 이렇게 물어보자.

"지금 보고 있는 이것이 내가 전에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것이라면? 지금 보고 있는 이것을 앞으로 다시는 볼 수 없다면?"

...나에게 그날, 그 자리, 그 광경은 한 세기에 한 번밖에 보지 못할, 아니 인간이 대지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이후 단 한 번밖에 볼 수 없는 그런 광경이었다. 물론 그날의 그 작은 땅이 언젠가 수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날이 올지도모른다. 또 그날 밤도 억겁의 세월 속에서 수없이 있어온 그런 밤이었을 수도 있다. 바닷가 오두막에서 불을 지피던 사람들에게는 늘 있던 평범한 밤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들에게는 고개를 들기만 하면 펼쳐지는 광경이 아름다움으로 다가오지 않을 수도 있다. 지금까지 한 번도 보지 못했고 앞으로 두 번 다시 보지 못할, 그런 광경이 아닐 테니까.

누군가의 마음이 우주의 인적 드문 공간을 한가롭게 거닐 때, 그런 순간을 아이와 함께하는 데 별자리 이름을 알 필요는 없다.

레이첼 카슨, 센스 오브 원더




티스토리 뷰

daily

standing bookmarks for friends @Germany 독일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11. 18. 23:47

작은 배낭 하나 메고 다니건만 그 안에 철사가 꽤 모였어요. 집집마다 안쓰는 철사를 챙겨주는데다가 길가다 보이면 못지나치고 줍기까지.
공항 검색대에서 뺏긴다는 이유로 플라이어는 소지하지 않고 빌려쓰는데, 놀러간 친구네 집에 철사를 다룰만한 도구가 전혀 없네요.

친구가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봅니다. 있다고? 아니 그게 말이야...(자초지종이 길어집니다.) 가지러 갈께.

어떤 것이 필요한지 몰라 두 가지나 챙겨주었네요. 급히 필요한 일이 생기지는 않을런지.
고마워요. 덕분에 잘 쓰고 떠납니다. 사람 책갈피는 작은 선물이에요. 왜 빌려야했는지 확실히 아시겠지요?




티스토리 뷰

daily

wires everywhere /Tonton Fred @France 프랑스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11. 18. 23:47
프랑스 남부 산악 마을, 아주 오래된 3층짜리 돌집을 구입해 나홀로 새단장하고 있는 톤톤 프레드.
거의 새로 짓는 수준인데, 몇년 째 느리지만 애정을 듬뿍 담아 천천히 집을 완성해가고 있습니다. 럭비 선수셨다던데 재주가 참 좋으세요.

바닥 곳곳 철사 뭉치가 보여 혹시 쓰시는 건지 여쭤봅니다.
뭐? 이걸로 작품을 만든다고? 다 버리는거야 가져가렴 아 얼마전에 한무더기 버렸는데 너를 만날 줄 알았더라면-

어이쿠! 아쉬워하시며 푸대에 챙겨주셨어요.
"이런걸 만들어요" 새를 모티브로 한 작업물 사진을 보여드리니 숲 속에 사는 눈이 큰 새를 좋아하신다며, 영어로 뭐더라? 벽에 부엉이가 쓱쓱

wires are everyw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