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aily

a wire bird magic wand for a friend @Australia 호주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5. 29. 16:31


hocus pocus!

TAG
호주

티스토리 뷰

daily

B's place @Australia 호주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5. 27. 17:02

뒷마당에 가지런히 걸려있는 형형색색의 옷걸이들



녹슬고 고장난 옷걸이를 골라내 새를 만들어 선물했다.



TAG
호주

티스토리 뷰

daily

멜로즈 초등학교 뉴스레터 @Australia 호주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5. 22. 07:41

얼마 전 워크숍을 진행했던 호주 멜로즈 초등학교의 뉴스레터에 자세한 내용이 소개되었습니다. 일부 아래에 옮깁니다.

"...Yoa showed the children how recycled wire can be used to make art work. In her lesson she demonstrated how to make a bird using wire. Fist the children had to draw their bird on paper. Then they used the wire to bend it to shape their bird. All children were engaged and really showed their creativity and imagination, which was great to see. The class and I really enjoyed learning a new art skill."
Mr.Aistrope and class

"좋아는 학생들에게 버려진 철사를 예술 작품에 사용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그는 철사로 새를 만드는 법을 알려주었는데, 먼저 아이들은 자신의 새를 종이 위에 그린 뒤 철사를 구부려 새의 모양을 잡는다. 아이들 모두 열성적으로 임했으며 자신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보여주었다. 학급 모두와 나는 새로운 재주를 즐겁게 익혔다."
담임 Mr.Aistrope과 학생들




티스토리 뷰

daily

wire tyrannosaurus for a little friend @Australia 호주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5. 22. 07:40

한가로운 오후, 새가 앉아있는 책갈피를 만들고 있는데 동네 꼬마 쏠이 놀러왔습니다.
며칠 전 니콜라스가 새 만들기에 집중하느랴 놓고 간 티라노사우스 장난감을 만지작거리길래 철사로 만들어주었어요.
마음에 드는 모양이에요.

입에 넣고 얌얌 먹는 시늉을 하길래 옷핀으로 달아주었습니다.
또 놀러오세요.






TAG
호주

티스토리 뷰

daily

making of dead birds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3. 30. 14:15

쓸모를 다한 포장용 철사(트위스트 타이)를 수집하고 해체한 뒤 죽은 새를 만들고 있다.

"과연 인간에게, 생물을 생명체라고는 부르지도 못할 만큼, 겨우 숨만 붙어 있는 존재로 만들어 버릴 권리가 있는가? 방종하고 잔인한 수단으로 이 가련한 생명들의 목숨을 끊어버릴 권리가 과연 인간에게 있는가?"
레이첼 카슨, 동물 기계들 머릿글, 1964



티스토리 뷰

daily

2014 새해인사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4. 1. 1. 15:38


죽은 새; 어떤 메세지, 좋아은경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께 레이첼 카슨의 글로 새해인사를 대신합니다.


***


자연에 대한 경이의 감정을 간직하고 강화하는 것, 인간 삶의 경계 저 너머 어딘가에 있는 그 무엇을 새롭게 깨닫는 것, 이런 것들은 어떤 가치를 지닐까? 인생의 황금기라 할 수 있는 어린 시절을 즐겁고 기쁘게 보내기 위한 방법일까? 아니면 그 이상의 어떤 깊은 의미가 있는 것일까?

나는 확신한다. 거기에는 분명히 매우 깊은 그 무엇, 언제까지나 이어질 의미심장한 그 무엇이 있다고. 과학자든 일반인이든 자연의 신비와 아름다움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삶의 고단함에 쉽게 지치지도 사무치는 외로움에 쉽게 빠지지도 않는다. 물론 그런 사람들이라고 해서 일상에서 분노하거나 걱정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들은 마음의 평안에 이르는 오솔길 하나를 간직하고 있다. 그 길을 걷다보면, 분노와 걱정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의 활력과 흥분을 되찾을 수 있다.

철새의 이주, 썰물과 밀물의 갈마듦, 새봄을 알리는 작은 꽃봉오리, 이런 모든 것은 그 자체로 아름다울뿐더러 어떤 상징이나 철학의 심오함마저 갖추고 있다. 밤이 지나 새벽이 밝아오고, 겨울이 지나 봄이 찾아오는 일. 이렇게 되풀이되는 자연의 순환 속에서 인간을 비롯한 상처 받은 모든 영혼이 치료받고 되살아난다.

레이첼 카슨, 센스 오브 원더




티스토리 뷰

daily

Hold Everything Dear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3. 12. 13. 00:40


미래에의 변화를 약속하던, 지난 삼백년간의 정치적인 어휘들이 쓰레기통으로 던져지고 있다. 요컨대 한편에서는 경제적인 독재가, 다른 한편에서는 군사적인 독재가 오늘의 세계를 휩쓸고 있다. 동시에 이런 독재에 저항하는 새로운 수단들이 꾸준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제 저항은 누군가의 지시에 따르기보다는 자립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저항은 계속 늘어나고, 저항세력을 지휘하던 종래의 중앙집권화된 권위는 자발적인 협력으로 대체되고 있다. 장기적인 프로그램에 의한 연대는 그때그때의 개별적 쟁점을 해결하기 위한 긴급 연대로 대체되고 있다. 오늘날 정의에 대한 요구는 아주 다양한 방면에 걸쳐 있다. 따라서 불의에 대한, 생존과 자존을 위한, 그리고 인권을 위한 투쟁은, 눈앞의 요구사항이나 조직만을 고려하거나 또는 그것이 가져올 역사적 결과물만을 생각해서는 결코 안 된다. 그 투쟁들은 결코 운동의 차원으로 축소될 수 없다.

운동은 먼 미래에 쟁취될 승리를 약속한다. 반면 사소한 순간들에 이루어지는 소박한 행동은 그때그때의 성취를 약속한다. 삶을 고무하면서, 때로는 비극적인 삶을 들추면서, 자유를 향한 경험이 구체적으로 행동화하는 때가 바로 그 순간들이다.

존 버거, 모든 것을 소중히하라



티스토리 뷰

daily

인쇄소에서 스프링 철사를 구해주셨어요

철사아티스트 좋아은경 2013. 11. 26. 01:11

그린캔바스의 2014년 달력 인쇄 감리를 보러 인쇄소에 다녀왔습니다.

윤호섭 선생님께서 제작하고 무료 배포하는 그린캔바스 달력은 종이, 잉크, 제본 등 제작 전과정에서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한 그린디자인의 사례로, 2012년부터 스프링 제본을 생략하고 있습니다. (달력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링크를 참고하세요.)

제가 이어가고 있는 침묵의 봄 철사 작업의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인쇄소 사장님과 마주 앉아 최근에 한 작업도 보여드리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데, 갑자기 옆집 제본소에 버리는 철사가 있는지 다녀온다며 벌떡 일어나십니다. 곧 스프링 철사 한 박스를 가져다주셨어요. 불량 등 버려지는 철사가 나오기마련이라며 재료가 떨어지면 언제든 가지러오라고 하십니다. 생각보다 무거운 철사를 낑낑대며 들고다녔지만 고되게 느껴지지 않네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습니다.